NH농협은행 IP대출, 5대 시중은행 중 '꼴찌'
NH농협은행 IP대출, 5대 시중은행 중 '꼴찌'
  • 이지영 기자
  • 승인 2020.10.16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만희 국회의원)
(이만희 국회의원)

[블로그뉴스=이지영 기자] 기업이 보유한 특허 등 지식 재산권을 담보물로 인정받아 은행으로부터 자금을 대출받는 IP(Intellectual property, 지식재산) 대출이 5대 시중 은행 중 NH농협은행이 가장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16일 이만희 국민의힘 국회의원이 내놓은 5대 시중은행의 IP대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20년 8월 기준 신한은행이 1736억원으로 가장 높고, NH농협은행이 108억원으로 최하위였다.

NH농협은행의 여신 현황을 살펴보면 기술금융 가능 업종 내 제조업 비중이 21.3%로 타행 평균 대비 10.2% 낮고 제조업 대출 잔액은 21.1조원으로 타행 평균 42.2조원 대비 절반 수준에 그치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특히 농협은행은 지난해 하반기 IP담보대출을 출시했지만 원활한 IP담보대출을 위한 신규 기술신용평가시스템이나 신청관리 전산시스템, 원장관리시스템 역시 현재까지 제대로 구축하지 못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 의원은 “IP대출은 4차산업혁명시대 도래에 따른 기술 발전과 AI와 연계된 첨단산업의 확산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매우 중요한 금융 대출임에도 농협은 시대적 발전에 적극적으로 호응하지 못하고 여전히 가계대출에만 안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술력을 보유한 청년 창업농 육성이나 특허권 등을 보유한 농식품 전문 기업 등을 적극 지원하기 위한 정책기조를 뒷 받침 하기에는 농협은행의 금융지원 시스템이 많이 부족하다”며 “유망특허를 등록한 농산업체를 적극 발굴하고 IP담보대출을 위한 기술가치평가 체계 등을 개선하는 등 농식품 분야 기술금융 활성화를 위한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