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처음이지?"…외국인 맞춤 한국 생활 영문 안내서
"한국은 처음이지?"…외국인 맞춤 한국 생활 영문 안내서
  • 최예원 기자
  • 승인 2020.09.03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외국인 맞춤 한국 생활 영문 안내 책자 첫 발간
'한국에 있는 동안(While in Korea)' 표지.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한국에 있는 동안(While in Korea)' 표지. (해외문화홍보원 제공)

[블로그뉴스=최예원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이하 해문홍)은 3일 외국인들이 한국에서 생활하는 데 필요한 정보를 담은 영문 안내 책자 '한국에 있는 동안(While in Korea)'을 발간했다.

70쪽 분량의 이 책자는 지난해 3월부터 월간 코리아(KOREA)와 해문홍이 운영하는 정부 대표 다국어포털 코리아넷에서 연재하고 있는 '와일 인 코리아(While in Korea)' 16편을 엮어 만들었다.

코리아넷에서는 이들을 영어와 중국어, 일본어, 스페인어 등 9개 언어로 번역해 소개하고 있으며, 한국어로 소개한 내용은 해문홍 누리집에서 볼 수 있다.

이번 안내 책자에서는 핸드폰 개통, 은행 계좌 만들기와 같이 한국 생활에 꼭 필요한 정보와 경조사 예절, 김장 문화 등의 한국문화를 소개하고 있다.

또한 한국의 입국 검역 절차, 생활방역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 정책도 쉽게 알려준다.

특히 외국인들이 궁금해하는 내용을 한국인이 답하는 대화체 문장으로 표현하고 상황에 맞는 삽화를 곁들여 가독성을 높였다.

해문홍은 '한국에 있는 동안(While in Korea)' 500부를 주한 외국 대사관과 재외 한국문화원 등 국내외 주요 외국인 관련 기관에 먼저 배포하고, 독자들의 반응에 따라 추가로 제작할 계획이다.

해문홍 김현기 원장 직무대행은 "이번 안내 책자는 한국 생활에 꼭 필요한 정보를 담고 있어 한국에 장기 체류하는 외국인들이 정착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