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신천지 교회‧시설 51곳 폐쇄 연장…37곳 무기한 폐쇄
대구시, 신천지 교회‧시설 51곳 폐쇄 연장…37곳 무기한 폐쇄
  • 최예원 기자
  • 승인 2020.03.24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로그뉴스 DB
블로그뉴스 DB

대구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해 신천지 교회와 부속시설 51곳을 무기한 폐쇄하거나 출입금지를 연장하다고 밝혔다.

24일 대구시에 따르면 신천지 교회가 소유하거나 임차한 시설 37곳은 오는 25일부터 별도의 명령이 있을 때까지 무기한 폐쇄조치한다.

또 신천지 교인 등 개인소유 7개소는 다음달 7일까지 2주간 폐쇄가 연장되고, 사택 및 숙소로 파악된 7곳은 외부인 출입금지 조치를 무기한 연장한다.

시는 이날 중 신천지 교회와 부속시설에 폐쇄명령서를 부착하고 시설관리인에게 폐쇄조치를 통보할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폐쇄 시설 출입 행위 등을 지속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며, 이를 어기고 폐쇄 기간 해당 장소를 출입하거나 경고 스티커를 훼손할 경우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80조에 따라 고발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