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친환경농산물 생산지원 확대... 650억 투자
경북도, 친환경농산물 생산지원 확대... 650억 투자
  • 최예원 기자
  • 승인 2020.02.17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사업 절차도, 경북도 제공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사업 절차도, 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안전한 먹거리 조성을 위한 ‘친환경농업육성사업’에 지난해 보다 20%(106억 원) 증가한 총 65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한다고 17일 밝혔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의 통계에 따르면 2018년도 경북의 친환경 인증면적은 3852ha, 농가수 4220호다. 전국대비 인증점유율은 높지 않지만 출하량은 5만9946톤으로 전국 4만5886톤 대비 13.3%에 이른다. 전국 3위다.

그러나 친환경농산물 시장규모가 점차적으로 확대되고 있는데 반해 최근 몇 년간 친환경 농산물 인증면적은 정체가 지속되고 있는 추세다. 친환경농산물의 높은 가격이 장애물로 작용되기 때문이다.

이에 경북도가 올해 친환경농업 정책 방향으로 친환경농산물 생산지원 확대와 친환경농가 소득 안정, 유통활성화, 소비촉진에 초점을 두고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우선 생산기반 확충을 위해 토양개량제와 유기질 비료공급에 487억원, 생산비 절감과 고품질 친환경농산물 생산지원에 28억원, 친환경농업기반구축에 13억 원을 투입키로 했다. 

또 농업 환경보전 및 농가소득을 안정시키기 위해 농업환경보전프로그램사업에 5억 원을 투입한다.

아울러 친환경농산물 가격인하를 위해 직불제도에 10억 원을 투자해 일반농업 대비 친환경농업 생산비 격차를 보전하고, 친환경농산물 유통체계 및 소비기반 구축차원에서 친환경농산물 택배비 지원, 친환경농산물 홍보‧판매행사 등에 20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 7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지원사업’을 시범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임산부와 신생아의 건강을 챙기고, 친환경농산물의 안정적 판로확보로 농가 소득도 높이는 일석이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는 안동과 예천지역에서 시범사업으로 실시한 후 점차적으로 확대 시행할 방침이다.

조환철 경북도 친환경농업과장은 “소비자에게는 안전한 먹거리를 공급하고 생산자에게는 안정적인 소득을 보장해 서로 윈윈할 수 있는 친환경농업 육성에 노력할 계획”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