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종합 소비생활만족도’ 대구가 최고
‘2019년 종합 소비생활만족도’ 대구가 최고
  • 최정은 기자
  • 승인 2019.12.12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원의 ‘2019 한국 소비생활지표’에서 대구시민의 소비생활 만족도가 전국 최고인 나타났다. 대구시 제공
한국소비자원의 ‘2019 한국 소비생활지표’에서 대구시민의 소비생활 만족도가 전국 최고인 나타났다. 대구시 제공

한국소비자원이 발표한 ‘2019 한국 소비생활지표’에서 대구시민의 소비생활 만족도가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격년 주기로 전 국민을 대상으로 소비생활 중요도 인식, 소비생활 만족, 소비자의 책임 인식과 실천 정도 등에 대해 조사·분석한 ‘한국의 소비생활지표’를 발표하고 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2019년 대구시민이 체감하는 ‘종합 소비생활만족도’는 76.8점으로 지난 2015년(64.4점)에 비해 7.2점이 증가했고 전 국민(69.9점)보다 6.9점 높아 전국에서 가장 소비생활에 만족한 것으로 분석됐다. 

대구시민의 11개 소비생활 분야 중 만족도가 높은 분야는 주거·가구(78.8점), 미용·위생(78.4점), 식품·외식(77.9점), 병원·의료(77.9점) 등의 순이다. 

반면, 정보통신(74.4점)과 금융·보험(73.8점) 분야 만족도는 다소 낮게 나타났다.

또 일반적인 소비생활이나 디지털 거래 여건에서 보장되는 소비자 권리에 대해 신뢰하는 정도를 조사하는 소비생활 신뢰도(76.0점) 및 디지털시대 소비여건 신뢰도(75.4점), 기업의 책임 신뢰도(76.6점)도 각각 전국 대비 7.7점, 8.2점, 7.1점씩 높게 조사됐다. 

대구 지역 소비자들의 지속가능소비 실천행동 지표도 ‘자원 재활용’ 71.2점(전국 평균 67.1점), ‘에너지 절약’ 68.5점(66.6점), ‘친환경상품 구매’ 64.2점(61.1점), ‘윤리적 소비 실천’ 62.4점(58.6점), ‘녹색소비 실천’ 60.2점(57.3점)으로 모든 항목에서 전국 평균을 웃돌았다.

소비자 문제해결 창구 여건 인식 조사에서도 대구지역의 소비자들은 문제해결 창구 접근용이성 57.1%(전국평균 47.9%), 편리성 45.8%(전국평균 44.7%) 신뢰성 53.9%(전국평균 47.8%)로 모든 항목에서 전국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홍석준 대구시 경제국장은 “이번 조사는 공신력 있는 국가기관에 의해 물가기준 대비 살기 좋은 도시로 인정받았다는 의미가 있다”며 “대구시는 다양한 정책 추진을 통해 소비자 보호와 소비생활 만족도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