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폴 적색수배 내려진 윤지오 “편파수사에 경악, 진실을 위해 나아갈 것”
인터폴 적색수배 내려진 윤지오 “편파수사에 경악, 진실을 위해 나아갈 것”
  • 이지영 기자
  • 승인 2019.11.08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지오 인스타그램 캡처.
윤지오 인스타그램 캡처.

[블로그뉴스=이지영 기자] ‘고(故)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로 나섰다가 후원금 사기와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고발돼 체포영장이 발부된 배우 윤지오씨에게 국제형사경찰기구(ICPO·인터폴)가 적색 수배가 내려지자, 윤씨는 자신의 SNS에 경찰 수사를 비판했다.

경찰에 따르면 인터폴은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사기 혐의로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윤씨에 대해 심의를 거쳐 지난 6일 적색수배를 내렸다. 한국 경찰이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한 지 3일 만이다.

적색 수배는 인터폴의 수배 단계 중 가장 강력한 조치로, 인터폴에 가입된 세계 190개국 사법당국에 관련 정보가 공유된다.

앞서 경찰은 윤씨에 대한 여권 발급 거부‧반납 명령 등 행정 제재와 함께 인터폴 적색수배를 관계 당국에 요청했다. 윤씨가 머무르고 있는 캐나다 현지 수사당국에 형사사법 공조도 요청한 상태다. 경찰은 캐나다 경찰과 빠른 시일 내에 협의해 윤씨를 현지에서 체포해 국내로 데려오겠다는 계획이다.

인터폴에 적색수배가 내려진 직후 윤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인터폴 적색수배는 강력 범죄자로 5억 이상, 살인자, 강간범 등에 내려지는 것”이라며 “저에게는 애초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적었다.

이어 “편파적인 수사, 과거 증거 인멸, 다수의 의견을 묵살한 ‘과거사수사위’의 결과에 경악을 금치 못했으며 유일하게 내가 법정에 세운 조선일보 기자 출신 조씨에 관해서도 1심 무죄가 선고됐다”고 말했다.

또 윤씨는 “난 캐나다와 미국에서 변호사를 선임하고 단 한 명도 빠지지 않고 가해를 범하는 자들이 법적인 처벌을 선처 없이 진행하고 있는 중에 있다”며 “예전처럼 그래왔듯 공익제보자로서 피해사건 증인으로서 진실을 위해서 힘써주시는 모든 분들께 부끄럽지 않게 성실하고 정직하게 계속 진실을 위해 나아가겠다”고 향후 대응 계획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윤씨는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후원금 사기 등 여러 혐의로 고소·고발됐으나 지난 4월 말 캐나다로 출국한 뒤 현재까지 귀국하고 있지 않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