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일 희망의 기적’…대구 사랑의 온도 100도 조기 달성
‘42일 희망의 기적’…대구 사랑의 온도 100도 조기 달성
  • 이지영 기자
  • 승인 2021.01.12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사랑의 온도탑'이 모금 42일만인 지난 11일 100도를 달성했다. 사진=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지난해 사랑의 온도탑 106도 달성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하고 있다. 대구시 제공
'대구 사랑의 온도탑'이 모금 42일만인 지난 11일 100도를 달성했다. (대구시 제공)

[블로그뉴스=이지영 기자] 대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이웃돕기 성금 모금 척도인 ‘사랑의 온도’ 100도를 달성하며, 희망의 기적을 만들어냈다.

12일 대구시와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따르면 이달 말까지 84억9000만원 모금을 목표로 시작한 ‘희망2021 나눔캠페인’이 지난 11일 현재 86억7000만원이 모금돼 캠페인 시작 42일만에 사랑의 온도 100도를 달성했다.

캠페인을 시작할 때만 하더라도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모금 여건이 그 어느 해 보다 어려워 모금 목표 달성이 쉽지 않을 것 같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이에 모금 목표액을 지난해 100억2000만원에서 84억9000만원으로 낮추고 캠페인 기간도 10일 줄였다.

하지만 대구시민들의 나눔DNA는 뜨거웠다. 코로나19로 인해 소외된 이웃들의 삶이 더욱 어려울 것이라고 생각한 시민과 기업들은 한마음으로 사랑의 온도를 높여갔다. 

캠페인 첫 날 한국감정원이 5억원을 기부해 사랑의 온도를 5.9도 높였고, 에스엘서봉재단이 4억3000여만원을 기부하며 나눔의 열기를 이어갔다.  

지역의 기업들도 한 마음으로 사랑의 온도를 높여갔다. 화성산업㈜은 기부액을 지난해 1억원에서 올해 2억원으로 증액했고, DGB금융그룹, 삼익THK㈜, 희성전자㈜, ㈜서보, 태성전기㈜, 평화큰나무복지재단, 이월드, 이랜드리테일 동아백화점 등의 기업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억원이상 기부를 하며 사랑을 실천했다. 

고사리 손에서 나온 동전을 모아온 유치원생들의 저금통, 건물 청소하시는 아주머니의 작은 정성, 손주들을 위해 아껴둔 어르신들의 쌈짓돈, 착한대구캠페인(착한일터, 착한가게, 착한가정, 착한시민)의 정기적인 기부 등 다양한 계층에서 따뜻한 나눔이 이어졌다.

특히 ‘키다리 아저씨’는 스스로 한 10년간의 약속을 마무리하는 마지막 기부로 국민들에게 감동을 전하며 전국적으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모금액 중 개인 기부액이 36억9000여만여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억1000여만원이 증가했다.

기업 기부는 지난해보다 9억여원 감소했다. 이는 기업들이 지난해 상반기 코로나19 특별 모금에 참여하면서 연말 기부금을 줄였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여건에서도 사랑의 온도 100도 달성을 이룬 것은 위기 속에서 공동체를 먼저 생각하는 대구시민의 위대함 덕분이다"며 "이웃 사랑의 뜨거운 나눔 실천에 함께 해주신 기업들과 개인 기부자들 한 분 한 분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희망2021 나눔캠페인’은 이달 31일까지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