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청담동에서 '의성 할매' 작품 만난다
서울 청담동에서 '의성 할매' 작품 만난다
  • 정수영 기자
  • 승인 2020.11.30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의성 살아보기 예술가 일촌맺기’에 참여한 단밀면 서제1리 주민의 작품. (의성군 제공)
‘2020 의성 살아보기 예술가 일촌맺기’에 참여한 단밀면 서제1리 주민의 작품. (의성군 제공)

[블로그뉴스=정수영 기자] 경북 의성군은 지난 24일부터 29일까지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이유진 갤러리에서 의성군 단밀면 서제1리 마을 주민들의 작품이 전시됐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 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 주관하는 ‘2020 공예 매개 인력 양성’사업의 우수사례 결과로 진행됐다.  

전시회에서는 ‘2020 의성 살아보기 예술가 일촌맺기’프로젝트에 참여한 김지용 작가의 작품과 14명의 마을 주민이 여러 색의 실로 그림을 짜 넣어 만든 타피스트리 작품을 선보였다. 

김지용 작가와 같은 청년예술가들이 의성군 마을주민과 관계를 맺을 수 있는 기회의 장을 제공한 ‘예술가 일촌맺기’프로젝트는 의성군에서 추진하는 ‘의성 살아보기’ 사업의 하나다. 

이번 프로젝트로 마을주민은 문화적 갈증을 풀며 삶의 활력을 얻고, 청년예술가들은 의성에서 한 달간 살아가며 새로운 예술적 영감을 얻는 등 지역에서 지속가능한 예술활동 여건을 마련하고 있다. 

김지용 작가는 “코로나 19로 인해 힘든 시기에 배움에 대한 열정 하나로 모두가 잘 따라와 주셨다”며 “어르신들이 수업 중간에 부르는 노래가 귀에 맴돈다”고 그리움을 표했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이번 기회를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주민들이 조금이나마 위로받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청년예술가와 주민들의 교류를 통해 주민들이 더 많은 문화를 향유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