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3개 공립미술관, '서귀포에 바람' 개막
서귀포시 3개 공립미술관, '서귀포에 바람' 개막
  • 최예원 기자
  • 승인 2020.11.24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로그뉴스=최예원 기자] 제주 서귀포시 내 공립미술관인 기당미술관, 이중섭미술관, 소암기념관은 첫 공동기획전 '서귀포에 바람'을 전시 중이다.

'서귀포에 바람'은 문화도시인 서귀포의 정체성을 '바람'이라는 주제를 통해 재조명하고 특히 코로나19로 침체돼있는 지역 문화예술의 활성화를 위해 공립미술관 3곳이 합심해 기획한 전시이다.

이번 전시는 내년 2월 28일까지로, 기당미술관은 '생활의 바람-지금, 여기, 서귀포에 살고 있습니다.', 이중섭미술관은 '역사의 바람-제주바다를 건넌 예술가들', 소암기념관은 '자연의 바람-바람이 품은 푸른 생명력, 서귀포'라는 주제로 진행 중이다. 작가들의 인터뷰와 소개 영상도 만나볼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최소 인원만 초청해 개막식을 개최한 것이 자못 아쉽지만, 이번 공동기획전 '서귀포에 바람'이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 문화예술계에 희망의 바람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