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아" 부르면 기부 '척척'
"아리아" 부르면 기부 '척척'
  • 최예원 기자
  • 승인 2020.11.23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업무협약 체결
SK텔레콤은 23일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와 최신 ICT 기반의 기부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23일 서울 마포구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에서 열린 협약식에 참석한 (왼쪽부터)이준호 SKT SV추진그룹장, 박순 유니세프한국위원회 후원본부장의 모습.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23일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와 최신 ICT 기반의 기부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23일 서울 마포구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에서 열린 협약식에 참석한 (왼쪽부터)이준호 SKT SV추진그룹장, 박순 유니세프한국위원회 후원본부장의 모습. (SK텔레콤 제공)

[블로그뉴스=최예원 기자] SK텔레콤과 유니세프 한국위원회는 최신 ICT 기반의 기부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양 측은 지난 3월부터 공동 개발해 온 인공지능 스피커를 활용한 신개념 기부 프로그램 ‘AI 기브유(GiveU)’를 처음으로 선보이고 본격 운영에 나선다. ‘AI 기브유’는 AI 스피커 ‘누구(NUGU)’로 편리하게 기부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이용자가 누구 호출어인 “아리아”를 부르고 “기브유에서 유니세프로 기부해줘”라고 말하면 “3000원 기부할까요?”라는 답변과 함께 기부 안내 URL을 문자로 보내준다. 5G 시대 기술로 AI 스피커와 대화 몇 마디만으로도 기부가 가능해졌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오프라인 모금 활동 및 기부 행사가 축소되고 있는 가운데, 집에서도 손쉽게 참여할 수 있는 기부 프로세스인 ‘AI 기브유’를 통해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지구촌 어린이들을 위한 기금 모금 확대가 기대된다.

‘AI 기브유’를 통해 현재 한번에 3,000원 기부가 가능하며 통신사 관계없이 AI 스피커 ‘누구’만 있다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유니세프 한국위원회는 모아진 기금을 전세계 어린이를 위한 영양, 보건, 식수위생, 교육 등 인도주의 사업에 활용한다.

이준호 SKT SV추진그룹장은 "’AI 기브유’가 생활 속 기부 문화 확산에 큰 힘을 발휘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단체와 협력해 5G 시대 ESG(환경·사회·기업구조) 중심 경영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순 유니세프한국위원회 후원본부장은 “유니세프는 다양한 ICT 기술을 활용해 전세계 어린이들을 지원하는 글로벌 이노베이션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며, “이번 파트너십은 기술을 통한 나눔이라는 또 하나의 혁신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