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76명…경북 해외유입 2명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76명…경북 해외유입 2명
  • 이지영 기자
  • 승인 2020.10.19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관계자들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버스 내 소독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19일 0시 기준으로 전날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76명이 발생했다. (경북도 제공)

[블로그뉴스=이지영 기자] 요양병원과 재활병원 집단감염 등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해서 나오면서 19일 일일 신규 확진자는 70명대를 나타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76명이 늘어 누적 2만5275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91명)보다 15명 줄어든 수치다.

신규 확진자 76명 가운데 지역발생이 50명, 해외유입은 26명이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1명, 경기 15명, 인천 4명 등 수도권이 30명이다.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는 부산이 14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대전·충남 각 2명, 광주·강원 각 1명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요양병원과 재활병원 등 의료기관을 고리로 한 집단감염 사례에서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

경기 광주시의 ‘SRC재활병원’에서는 지난 16일 간병인 1명이 처음 양성 판정을 받은 뒤 전날까지 총 51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부산 북구 ‘해뜨락요양병원’ 역시 전날 14명이 추가로 확진돼 총 확진자는 73명으로 증가했다.

대구에서는 이틀연속 신규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특히 지역사회 감염은 지난 8일 이후 12일째 ‘0’명을 기록하는 등 안정세를 이어가고 있다. 총 확진자는 7142명으로 전날과 동일하다. 현재 확진 환자 9명은 지역 4개 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다.

경북에서는 해외유입으로 2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 17일 인천공항으로 입국 한 멕시코 국적을 가진 어린이가 양성판정을 받고 동국대경주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또 구미에서는 지난 16일 폴란드를 다녀온 40대 A씨가 확진판정을 받고 안동의료원으로 이송됐다. 방역당국은 이들과의 기내접촉자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한편, 국내 사망자는 전일과 마찬가지로 누적 444명이며 치명률은 1.76%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