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신규확진 이틀째 두자릿수…대구 해외유입 1명·경북 0명
코로나 신규확진 이틀째 두자릿수…대구 해외유입 1명·경북 0명
  • 정수영 기자
  • 승인 2020.10.17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가 코로나19 대응 의료진 등을 격려하는 대규모 이벤트를 추진하려다 ‘전시행정’ 비판이 일자 취소키로 했다. 대구의료원 제공
17일 0시 기준으로 전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73명이 늘어 이틀연속 두자릿수를 이어갔다. (자료사진=대구의료원 제공)

[블로그뉴스=정수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째 두자릿수에 머물렀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7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73명 늘어 누적 2만5108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47명)보다 26명 늘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62명, 해외유입이 11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경기 32명, 서울 17명, 인천 1명 등 수도권이 50명이다. 그 밖의 지역은 부산 6명, 강원 3명, 충남 2명, 경남 1명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경기 광주시 SRC재활병원에서 간병인과 환자, 보호자 등 총 17명이 확진됐다. 이런 가운데 확진자들과 접촉한 244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이어서 관련 확진자는 더 늘어날 수도 있다.

서울 강남구 성지하이츠 3차 오피스텔과 관련해서도 지난 11일 첫 환자가 발생한 뒤 접촉자 조사 과정에서 4명이 추가로 확인돼 누적 확진자는 5명으로 늘었다.

서울 중랑구 이마트 상봉점과 관련해서도 확진자가 총 7명 나왔고 중구 콜센터(다동 센터플레이스) 사례에선 총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 송파구 잠언의료기기(누적 8명), 경기 의정부시 마스터플러스병원(63명), 경기 동두천시 친구모임(27명), 대전 유성구 일가족 명절 모임(30명), 부산 해뜨락요양병원(58명) 등의 사례에서도 확진자가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대구에서는 해외유입 1명이 추가돼 총 확진자 수가 7142명으로 늘었다. 추가 확진자는 남구 거주자로 16일 러시아에서 입국해 동대구역 워크스루에서 시행한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해외입국자 전용 열차 및 택시를 타고 이동했으며, 자가 격리 중 확진되어 가족 외에 접촉자는 없었다. 가족 접촉자 1명은 검사 후 자가격리 중이다. 

경북은 지역감염이 9일째 발생하지 않았다.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전날과 같은 1529명이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2명 늘어 누적 443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6%다. 코로나19로 확진된 이후 상태가 위중하거나 중증 단계 이상으로 악화한 환자는 전날보다 1명 줄어 총 84명이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78명 늘어 누적 2만3258명으로 집계됐다. 현재 격리돼 치료를 받는 환자는 총 1천407명으로, 7명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