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사는 외국인들은 이번 추석을 어떻게 보낼까?
서울 사는 외국인들은 이번 추석을 어떻게 보낼까?
  • 최예원 기자
  • 승인 2020.09.29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관광재단, 외국인 서울관광 홍보단 ‘글로벌서울메이트’ 대상 ‘추석 나기’ 분석
(서울관광재단 제공)
서울관광재단의 외국인 서울 홍보단 ‘글로벌서울메이트(Global Seoul Mate)’가 올린 게시물. (서울관광재단 제공)

[블로그뉴스=최예원 기자] 올해는 코로나19라는 특수한 상황으로 고향 방문 대신 영상통화로 가족 간의 정을 나누는 것이 장려되지만, 원래 추석은 모든 가족이 모이는 민족대명절이다. 그렇다면 한국에 거주하여 가족들을 만나기 어려운 외국인들은 추석을 어떻게 보낼까?

서울관광재단의 외국인 서울 홍보단 ‘글로벌서울메이트(Global Seoul Mate)’ 100여명의 SNS채널에 업로드한 콘텐츠를 기반으로 추석 연휴 계획을 살펴봤다.

한국 전통문화 체험(36%), 사회적 거리두기가 가능한 외부 활동(36%)이 동등한 비율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전통음식을 포함한 먹방 계획(25%)도 그 다음으로 많이 등장했다. 

한국 전통문화 체험을 계획하는 콘텐츠에서는 주로 경복궁, 남산골 한옥마을, 북촌한옥마을이 많이 언급됐으며, 이번 연휴 기간 템플스테이 체험을 하겠다던 활동자도 있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가능한 외부 활동 장소로는 한강 공원이 가장 인기가 많았으며, 한양도성 산책로를 따라 걷거나 등산하는 코스도 그 뒤를 이었다.

한국음식 먹방투어를 계획하고 있거나 한국의 명절음식을 즐겨보겠다는 계획도 눈에 띄었다.

다양한 방식의 명절음식 즐기기가 소개되었는데, 그중에는 송편 빚는 법, 산적 만드는 법 등을 공유하며 직접 음식 조리 과정을 콘텐츠로 만든 참가자도 있었다. 대다수의 참가자들은 전통시장을 방문해 송편, 전과 같은 명절음식을 사오는 방법을 추천했다. 전통시장 중에는 광장시장과 망원시장이 가장 많이 언급되어 해당 시장이 외국인들 사이에서 잘 알려지고 선호되는 시장인 것을 알 수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