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빨래터공원 ‘앞산 해넘이 전망대’ 개방
대구 빨래터공원 ‘앞산 해넘이 전망대’ 개방
  • 장미지 기자
  • 승인 2020.08.12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산을 내품에 도심을 한눈에”…도심서 아름다운 자연경관 감상하는 새 명소 ‘도전장’
해넘이와 도시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앞산 해넘이 전망대’가 오는 14일부터 시민에게 개방된다. 남구청 제공
해넘이와 도시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앞산 해넘이 전망대’가 오는 14일부터 시민에게 개방된다. 남구청 제공

[블로그뉴스=장미지 기자] 대구 남구청이 대명동 빨래터 문화공원 정상에 아름다운 해넘이와 도시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앞산 해넘이 전망대’를 만들고 오는 14일부터 시민에게 개방한다.

사업비 14억 5000만 원이 투입된 대명동 빨래터공원 내 앞산 해넘이 전망대는 높이 13m의 원형 전망타워와 288m 진입경사로로 구성됐다.

내부에는 냉난방 설비와 키오스크를 설치해 시민들이 쾌적하고 편리하게 도시경관을 감상 할 수 있도록 전망대의 면모를 갖추었다. 

장애인, 노인 등 보행 약자의 이동편의를 고려해 완만한 진입경사로를 설치했다.

전망대는 60여 명이 동시에 입장 할 수 있는 115㎡ 규모로 앞산 바람길을 맞으며 여름철 폭염을 한 번에 날릴 수 있는 시민들의 쉼터로 각광받을 것으로 보인다.

앞산 해넘이 전망대는 한 달간 시범운영 기간을 거친 뒤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개방 운영하며, 남구는 시범운영 기간 동안 문제점 등을 찾아 의견을 수렴·보완해 적절한 운영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조재구 남구청장은 “이번 앞산 해넘이전망대 조성으로 시민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 드리고 관광객들이 자연스럽게 지역사회로 유도할 수 있는 남구에서 새롭게 주목받는 관광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