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첫주말 수도권 전지역 '호우특보'…서울 최대 50㎜ 장맛비
8월 첫주말 수도권 전지역 '호우특보'…서울 최대 50㎜ 장맛비
  • 정혜민 기자,이승환 기자
  • 승인 2020.08.01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곳곳에 호우특보가 내려진 29일 오전 서울 종각역 인근에서 우산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20.7.29/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8월 첫째 날인 1일 토요일 오후 2시 기준 수도권 전 지역에는 '호우특보'가 내려진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동남권과 서남권 호우특보는 '호우경보'로 상향됐다. 경기 구리·남양·하남·용인·안성에도 '호우주의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을 중심으로 비롯한 수도권 지역에 내려진 호우특보가 확대·상향되고 있다.

이날 오후 1시10분 서울 동남권과 서남권 호우특보는 '호우경보'로 상향됐다. 오후 1시에는 충청남도 아산과 예산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됐다.

이 시각 기준 서울에는 시간당 50㎜, 경기내륙에는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가 쏟아지는 곳이 있다. 돌풍과 천둥·번개도 동반하고 있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시간당 20㎜ 비가 내리고 있다.

오후 2시 경기도 구리·남양주·하남·용인·이천·안성·여주·광주·양평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됐다. 오후 3시에는 강원도 횡성·원주·홍천군평지·인제군평지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될 예정이다.

서울 동북권·서북권, 인천, 충청남도 당진·홍성· 보령·서산·태안·예산·아산, 강원도 양구평지·홍천평지, 인제평지·횡성·춘천·화천·철원·원주, 서해5도, 경기도(파주·연천 제외), 전라북도 군산에는 이미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

충청남도(천안), 충청북도(충주·진천·음성)에는 호우 예비특보가 발표됐고 오후 중 호우주의보가 실제로 발효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