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통합신공항 다시 힘찬 날개짓…'공동후보지' 합의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다시 힘찬 날개짓…'공동후보지' 합의
  • 정수영 기자
  • 승인 2020.07.31 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위군 제공)
30일 오후 경북 군위군청에서 김영만 군위군수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지를 공동후보지로 신청할 것을 밝히고 있다. (군위군 제공)

[블로그뉴스=정수영 기자] 난항을 거듭해온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사업이 공동후보지(의성 비안·군위 소보) 유치 신청 마감을 하루 앞두고 극적인 합의를 이끌어냈다. 

김영만 군수는 30일 오후 "모든 영광은 군위군민과 시도민께 돌리고 모든 책임은 저 김영만이 지겠다"며 "존경하는 김주수 의성군수께서 희망하시고 요구하신 공동후보지를 조건부 유치신청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유치신청을 위해 지역 국회의원과 시장, 도지사, 시·도의원께서 보증하신 공동합의문은 어떠한 경우에도 꼭 지켜야 한다"며 "군위군의 대구편입을 적극적으로 환영하는 대구 8개 구·군 단체장과 경북의 시장·군수에게도 감사드리며 성공하는 공항이 되도록 적극 지원바란다"고 했다.

전날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장상수 대구시의회 의장, 고우현 경북도의회 의장, 통합당 곽상도 대구시당 위원장, 이만희 경북도당 위원장은 △민간공항, 공항진입로, 군 영외관사 군위군 배치 △공항 신도시(배후산단 등)를 군위군에 330만㎡, 의성군에 330만㎡ 각각 조성 △대구경북 공무원 연수원 군위군 건립 △군위군 관통도로 건설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 추진 등을 담은 공동합의문을 발표했다.

이를 놓고 이날 오전부터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군위군을 찾아 김영만 군위군수와 최종 담판을 벌였다. 

이 자리에서 김영만 군수는 공동합의문에 지역 국회의원과 대구시의원, 경북도의원이 모두 서명하면 공동후보지로 유치신청을 하겠다는 입장을 보이면서 자칫 무산위기까지 몰렸던 통합신공항 상황은 급반전되면서 최종 합의에 이를 수 있었다.

한편, 국방부 대구 군 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는 지난 3일 주민투표 결과를 반영해 단독후보지는 ‘부적합’을, 공동후보지는 이달 31일까지 유예하기로 했었다.

30일 오후 경북 군위군청에서 김영만 군위군수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지를 공동후보지로 신청할 것을 밝히고 있다. (군위군 제공)
30일 오후 경북 군위군청에서 김영만 군위군수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지를 공동후보지로 신청할 것을 밝히고 있다. (군위군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