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 끝나면 무더위 몰려온다…남부·제주 중심 폭염
장마 끝나면 무더위 몰려온다…남부·제주 중심 폭염
  • 온다예 기자
  • 승인 2020.07.30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마가 이어지며 비가 내리고 있는 28일 전북 전주시 전북대학교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 2020.7.28/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평년보다 많은 비를 뿌렸던 장마철이 막바지에 다다르고 있다. 기상청은 장마철이 끝나면 8월 이후 남부지방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무더위가 이어지겠다고 예보했다.

30일 기상청에 따르면 북태평양고기압 확장으로 정체전선(장마전선)이 중부 지방으로 이동하면서 제주도는 7월28일 장마철이 끝났고 남부지방은 7월31이 종료될 전망이다.

중부지방은 8월10일 이후 장마철에서 벗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정체전선의 움직임에 따라 8월 1~3일 강한 장맛비가 내리고 4~5일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5일 후반부터 비가 다시 시작되겠다.

다만 기상청은 북태평양고기압의 확장 정도와 우리나라 북쪽의 건조 공기 강도에 따라 중부지방의 장마철 종료 시기는 매우 유동적라고 밝혔다.

올해 장마철에는 지역별 강수량이 큰 것이 특징이다. 중부지방의 강수량은 398.6㎜로 평년(366.4㎜)보다 조금 많았던 반면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각 529.4㎜, 562.4㎜로 평년(남부 348.6㎜·제주도 398.6㎜)을 크게 웃돌았다.

장마 기간은 다소 길었는데 제주도의 경우 6월10일부터 7월28일까지 49일째 장마가 이어졌다. 제주도의 장마철 기간은 1973년 이후 가장 긴 해로 기록됐다.

중부와 남부지방의 장마철은 6월24일에 시작해 7월29일 현재까지 36일째 이어지고 있다.

장마철 흐리거나 비가 오는 날이 잦아 7월 기온은 크게 오르지 못했다. 때 이른 폭염이 나타났던 6월과 달리 7월(1~29일)의 전국 평균기온은 22.5도로 평년보다 2도가량 낮다.

폭염 일수는 0.1일로 평년보다 3.8일 적었고 열대야 일수 역시 0.1일로 평년보다 2.2일 줄었다. 이러한 경향은 중국 중부와 일본에서도 유사하게 나타났다.

(기상청 제공) © 뉴스1

 

(기상청 제공) © 뉴스1

북극 고온현상과 블로킹(정체 또는 느리게 이동하는 키가 큰 온난고기압)으로 우리나라 주변에 찬 공기가 정체했는데 이 때문에 따뜻하고 습한 공기인 북태평양고기압이 북상하지 못했다.

이로 인해 정체전선이 주로 제주도 남쪽 해상~남해안에 위치했고 북쪽의 찬 공기가 자주 만나 활성화해 장마철이 길게 이어졌다.

6월 이후 정체전선은 중국중남부∼남해먼바다∼일본열도에 자리해 중국(장강 일대)과 일본(규슈 등)에 두 달여간 지속적인 폭우가 발생하기도 했다.

기상청은 장마철에서 차차 벗어나는 8월부터 기온이 다시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남부지방은 평년(29.8도)보다 기온이 0.5~1.0도 높고 중부지방은 구름 많은 날이 많아 평년과 비슷하거나 0.5도가량 높을 것으로 보인다.

9월에는 낮 동안 더운 날이 많겠다. 평년(25.9도)보다 0.5~1.5도가량 높거나 지난해와 비슷할 전망이다.

8~9월 폭염 일수는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평년 5.5일과 비슷하거나 많을 것으로 보인다.

같은 기간 강수량은 평년(383.8~510.0㎜)과 비슷하거나 많을 것으로 보이며 저기압과 대기불안정 영향으로 지역에 따라 많은 비가 내릴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