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적 확산에 깜깜이 환자 증가…코로나19 신규확진자 60명대
전국적 확산에 깜깜이 환자 증가…코로나19 신규확진자 60명대
  • 박상휘 기자
  • 승인 2020.07.05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61명으로 누적 확진자는 1만3091명이 되었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사흘째 60명대를 기록하며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집단감염 비중은 여전히 높고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이른바 깜깜이 환자 비중도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이 상태로라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로 돌아가야 한다는 의견에 더욱더 힘이 받을 전망이다.

5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61명을 기록했다. 최근 사흘 동안 신규 확진자는 수는 63→63→61명이며, 최근 2주간 일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47.9명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기준인 50명선에 근접했다.

신규 확진자 수가 늘고있는데에는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영향이 크다. 이날 수도권을 제외한 지역별 확진자도 광주가 16명, 대전이 8명이다. 지난 3일에는 한 동안 잠잠했던 대구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여고생이 다닌 연기학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관련 누적 확진자만 11명이 발생하기도 했다.

광주의 상황은 더 심각하다. 종교시설인 광륵사로부터 시작된 집단감염이 오피스텔과 교회 등으로 확산되면서 관련 누적 확진만 60여명에 이른다.

방문판매업체를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계속 되고 있는 대전은 한 병원의 간호조무사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감염 고리가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광주와 대전, 대구 등 지역 거점 도시를 중심으로 다시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언제든지 전국적으로 코로나19가 전파될 수 있는 상황이다. 휴가철이 시작되고, 시민들의 이동량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앞으로 확산세는 더 커질 가능성이 높다.

이날 오후 방대본의 정확한 수치가 나와봐야 알겠지만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환자들의 비중도 심각한 수준이다.

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기준으로 최근 2주간 깜깜이 환자 비중은 13.2%에 달한다. 4월까지는 6%대에 머물던 불분명 사례는 5월에는 7%대, 6월에는 10%대로 빠르게 치솟고 있는 것이다. 이는 지역 사회에서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산발적 확진자 발생 사례가 더 많아지고 있다는 뜻도 된다.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사례가 늘다 보니 'N차 감염' 사례도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방역 초창기 감염고리 끊기에 총력을 기울이며 방역망을 사수했던 방역당국도 이제는 한계에 봉착하고 있다.

'N차 감염'이 갈수록 증가하면서 현재로서는 방역당국도 발생 상황을 쫓아가는 형국이다. 광주 광륵사 사례가 대표적이다. 날이 갈수록 바이러스 전파 속도가 빨라지면서 역학조사 보다 'N차 감염'의 속도가 빠른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 광륵사 관련 확진자도 역학 조사의 속도가 따라가지 못해 오피스텔, 요양원 등에서 확진된 환자의 감염 경로가 뒤늦게 광륵사 관련으로 분류되기도 했다.

여기에다 앞으로 폭염이 기세를 더할 것으로 전망돼 방역당국은 코로나19와 폭염에 따른 온열질환을 함께 고민해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

현재로서는 꼬리에 꼬리를 무는 전파고리를 끊는 것이 급선무다. 무증상 감염에 따른 '조용한 전파'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 확인된 전파고리마저 끊지 못한다면 방역은 더 느슨해질 수밖에 없다.

따라서 사회적 거리두기의 강도를 서둘러 높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더욱더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2단계 격상에 필요한 4가지 지표는 일일 확진자 수 50~100명 미만, 감염경로 불분명 사례 5% 미만, 관리 중인 집단발생 및 방역망 내 관리 비율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경우다.

이 중 최근 2주간 일평균 신규 확진자 수를 제외하면 다른 지표는 2단계 기준을 넘어서는 수준이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최근 전파 특성은 급속도로 감염이 확산되면서도 증폭 양상은 나타나고 있지 않다"면서도 "지역내 확산세가 계속 커지면 당국의 추적이 어려워진다"고 방역수칙 참여를 거듭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