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 코로나19 확진 여성과 접촉한 공무원 등 모두 ‘음성’
상주시 코로나19 확진 여성과 접촉한 공무원 등 모두 ‘음성’
  • 최예원 기자
  • 승인 2020.07.03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가 코로나19 대응 의료진 등을 격려하는 대규모 이벤트를 추진하려다 ‘전시행정’ 비판이 일자 취소키로 했다. 대구의료원 제공
상주시 코로나19 확진 여성과 접촉한 공무원 등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대구의료원 제공)

[블로그뉴스=최예원 기자] 해외 입국 확진자와 접촉한 경북 상주시 공무원 등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29명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3일 상주시에 따르면 지난 1일 해외 입국자 A(37ㆍ여) 씨가 방문한 화서면 행정복지센터의 공무원과 인근 상점 주인 등의 검체를 채취해 검사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

A 씨는 2014년부터 터키 이스탄불에 거주하다 지난달 16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이어 수원시 영통구의 지인 집에서 자가격리한 뒤 지난달 30일 자택인 상주시 화서면으로 왔으며, 2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상주시는 A 씨가 방문한 화서면 행정복지센터 등을 긴급 소독하고 행정복지센터 직원 등 29명의 검체를 채취해 검사를 의뢰했다. 또 직접 접촉한 공무원 3명은 2주간 자가격리하도록 했다. 

A 씨는 2일 오후 4시께 안동의료원에 입원했으며, A 씨의 남편은 지난달 16일 인천국제공항검역소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고 안동의료원에서 치료 후 지난달 27일 퇴원했다. A 씨의 자녀 2명(8세, 3세)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