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 "LG전자 구미A3공장 인도네시아 이전 재검토 요청"
구미시 "LG전자 구미A3공장 인도네시아 이전 재검토 요청"
  • 최예원 기자
  • 승인 2020.05.24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미시청 모습. (사진=구미시)
구미시청 모습. (사진=구미시)

[블로그뉴스=최예원 기자] 경북 구미시가 ‘LG전자 구미A3공장 인도네시아 이전’과 관련해 LG전자에 재검토를 요청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24일 입장문을 내고 “정부가 해외 진출 기업의 국내 복귀 정책을 확대하고 있는 시점에 LG전자 구미A3공장의 인도네시아 이전 발표는 구미시민뿐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참으로 애석한 일이 아닐 수 없다”면서 “구미시는 다가오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한국판 뉴딜을 LG전자와 함께 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LG전자의 불가피한 결정이라고 생각하지만, 구미시민들은 향토기업이나 다름없는 LG전자가 지역에 남아주길 간절히 염원하고 있으며 이전을 재검토해 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이어 “국내 전자 사업의 효시로 구미시와 깊은 인연이 있는 LG전자는 구미의 자존심이자 자랑이다. 1974년 구미공단에 첫 발을 내딛고 세계적인 브랜드로 성장하기까지 LG전자는 구미와 늘 함께 해 왔으며, 나아가 대한민국의 수출을 견인해 왔다”고 평가했다.

LG전자는 지난 20일 "인도네시아 공장의 TV 생산능력을 늘려 아시아 시장 TV 거점 생산지로 육성하기 위해 구미공장의 TV 생산라인 6개 중 저가형 2개를 이전한다"고 밝힌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