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사업장 대기오염물질 총량관리제’ 시행
경북도, ‘사업장 대기오염물질 총량관리제’ 시행
  • 정수영 기자
  • 승인 2020.04.05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청 전경. 블로그뉴스 DB
경북도청 전경. 블로그뉴스 DB

[블로그뉴스=정수영 기자] 경북도가 제철·제강, 전자관련 업종 등 대기오염물질 다량배출 사업장이 집중된 6개 시군(포항, 경주, 구미, 영천, 경산, 칠곡)에 대해 지난 3일부터 ‘사업장 대기오염물질 총량관리제’ 시행에 들어갔다고 5일 밝혔다. 

총량관리제는 사업장에 앞으로 5년간(2020~2024) 연도별 및 오염물질별로 배출허용총량을 할당하고, 총량 이내로 배출하거나 동일 권역 내 다른 사업장으로부터 배출권을 구매함으로써 할당량을 준수하도록 하는 제도다. 

대상은 대기오염물질 다량발생 사업장(1∼3종) 중 최근 2년 중 1년이라도 연간 배출량이 질소산화물 4톤, 황산화물 4톤, 또는 먼지 0.2톤 초과 배출 사업장이다. 

이를 감안하면 경북의 경우 100여 개의 사업장이 대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경북도는 올해 총량제를 처음 시행하는 점을 고려해 첫 해인 2020년에는 사업장의 과거 5년의 평균 배출량 수준으로 할당할 예정이다.

또 최종 연도인 2024년에는 현재의 기술 수준에서 도입 가능한 오염물질 방지시설의 설치를 통해 달성할 수 있는 배출량 감축 수준을 기준으로 할당할 계획이다.

최대진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이번 총량제를 통해 2024년까지 오염물질의 총 배출량을 2018년 배출량 대비 약 40%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