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코로나19 사망자 100명 '돌파'…확진자 3명 잇따라 숨져
대구 코로나19 사망자 100명 '돌파'…확진자 3명 잇따라 숨져
  • 이지영 기자
  • 승인 2020.03.28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새벽 0시 기준 대구의 코로나19 확진자가 3600명을 넘어섰다. 대구시 제공
28일 새벽 0시 기준 대구의 코로나19 사망자가 100명을 넘어섰다. 대구시 제공

대구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100명을 넘어섰다. 전국 사망자는 147명으로 늘었다.

28일 대구시에 따르면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요양병원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 3명이 잇따라 사망했다.

이날 오전 5시 12분께 대구의료원에서 A(88·여)씨가 숨졌다.

한사랑요양병원에 입원해 있던 A씨는 지난 18일 코로나19 전수조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뒤 대구의료원으로 옮겨져 입원 치료를 받아왔다.

그는 치매와 갑상선기능저하증의 기저질환을 앓고 있었다. 

앞서 오전 0시 11께에도 코로나19 확진을 받고 대구의료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던 82세 여성 B씨가 숨을 거뒀다.

90명이 무더기로 감염된 대실요양병원 전수조사 과정에서 확진자로 분류된 B씨는 기저질환으로 신부전과 편마비를 앓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또 전날 23시 32분께 대구의료원에서 C(87·여)씨가 숨졌다.

C씨 역시 대실요양병원 전수조사에서 코로나19 확진을 받고 대구의료원으로 전원됐다.

기저질환으로 치매와 당뇨, 고혈압이 있었다고 시는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