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 주한미군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칠곡 주한미군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 이지영 기자
  • 승인 2020.02.2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한미군 홈페이지 캡처
주한미군 홈페이지 캡처

경북 칠곡 주한미군 캠프 캐럴(Camp Carroll)기지에 근무하는 미군 병사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주한미군사령부는 26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캠프 캐럴의 주한미군 병사가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공지했다.

공지에 따르면 해당 병사는 23세 남성으로 현재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이 병사는 지난 24일 대구에 있는 캠프 워커를 방문했고, 21일부터 25일까지 캠프 캐럴에 출입했다.

한국 질병관리본부와 주한미군 보건 전문가들은 확진자가 접촉한 인원 등을 추적 조사하고 있다.

주한미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기지 출입 절차를 강화하고, 장병들의 기지 외 활동을 최소화하도록 하고 있다.

한편 주한미군은 이달 19일 대구·경북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위험단계를 ‘낮음’(Low)에서 ‘중간’(Moderate)으로 높였다. 25일에는 한반도 전역의 위험 단계를 ‘높음’(High)으로 격상해 유지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