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대구교회 1천1명 중 396명 연락 두절
신천지 대구교회 1천1명 중 396명 연락 두절
  • 장미지 기자
  • 승인 2020.02.20 2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가 코로나19 집단 감염지로 확인된  ‘신천지 대구교회’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했다. 블로그뉴스
대구시가 코로나19 집단 감염지로 확인된 ‘신천지 대구교회’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했다. 블로그뉴스

대구시가 코로나19 집단 감염지로 확인된  ‘신천지 대구교회’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한 가운데 상당수 교인들이 연락이 닿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대구시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 대구지역에서 첫 번째로 확진 판정을 받은 국내 31번째 확진자가 다니는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함께 예배에 참석한 교인 1001명 중 90명이 “증상이 있다”고 대답했다.

또 515명은 “증상이 없다”고 했다.

문제는 연락이 안 된 교인들이다. 31번째 확진자와 함께 예배에 참석한 교인 중 40%에 가까운 396명이 전화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대구시는 이들에게 지속해서 연락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증상이 확인된 교인은 검체 조사를 하고, 신천지 교인들을 대상으로 전담콜센터를도 운영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