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봄과 함께 경산묘목시장 개장
새봄과 함께 경산묘목시장 개장
  • 장미지 기자
  • 승인 2020.02.14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경산시는 오는 15일 경산종묘산업특구에서 묘목시장을 개장한다. 경산시 제공 
경북 경산시는 오는 15일 경산종묘산업특구에서 묘목시장을 개장한다. 경산시 제공 

경북 경산시는 오는 15일 경산종묘산업특구에서 묘목시장을 개장한다고 밝혔다.

경산시는 묘목생산에 적합한 천혜의 자연환경과 100년 넘는 우수한 묘목 재배기술로 우리나라 생산량의 60~70%를 차지하고 있는 전국 최대의 묘목생산지다.

올해 묘목시장에는 유실수, 화훼류, 조경수 및 산림수 등을 포함한 다양한 묘목 판매가 이루어질 전망이다.

묘목시장 가격 동향은 전년도 대비 비교적 안정적일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샤인머스켓 등 일부 포도품종과 신비, 경도, 스위트퀸 등 복숭아 및 태추단감, 대봉감은 품귀현상이 예측되며 자두, 밤, 앵두, 체리는 전년과 비슷한 수준이고, 호두 실생묘와 배는 수요 감소로 20% 하락할 전망이다.

특히 최근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높은 샤인머스켓 포도묘목은 품귀가 예상되며, 그 외 포도 삽목묘는 소폭 하락할 전망이다. 복조 및 왕대추 대추묘목은 이상기후에 의한 접목률 저하에 따른 수량감소로 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유실수 중 가장 많이 거래되는 사과 자근묘는 주당 1만~1만5000원, 이중묘는 5000~8000원선(루비에스 3000~5000원)이며, 시나노골드와 루비에스 묘목은 품귀가 예상된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전국 최대 묘목생산지로써의 명성을 살리기 위해 지속적으로 경산종묘산업특구를 육성하고, 우량 건전묘목 생산기반 조성과 종묘유통체계 구축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아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