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중소기업에 ‘전폭적 지원’…지역경제 돌파구 마련
영천시, 중소기업에 ‘전폭적 지원’…지역경제 돌파구 마련
  • 이지영
  • 승인 2020.02.14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천시청사 전경. 영천시 제공
영천시청사 전경. 영천시 제공

경북 영천시는 경기침체와 코로나19 발생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의 자금난을 해결하기 위해 전폭적인 지원에 나선다.

14일 영천시에 따르면 고효율 공정개선 및 글로벌화 지원을 위한 ‘중소기업 고부가가치 전환육성 지원사업’과 연구개발능력증대를 위한 ‘중소기업 혁신기술개발 지원사업’, 중소기업 운전자금 ‘코로나19 피해기업’ 우대지원 등을 추진한다.

‘중소기업 고부가가치 전환육성 지원사업’은 종사자 30인 이상의 제조기업을 대상으로 10개 업체(R&D 5개, 비R&D 5개)를 선정하며, 오는 25일까지 신청을 받는다.

R&D분야는 혁신기관(국내외 연구기관)과 연계 신청해야하며, 비R&D분야는 해외전시회 공동관 참가를 지원해 지역기업의 글로벌 진출을 꾀한다.

‘중소기업 혁신기술개발 지원사업’은 종사자 30인 미만 제조기업을 대상으로 R&D분야 5개 업체, 비R&D분야 30개 업체를 선정한다. 소규모 기업의 연구역량 강화 및 기술사업화를 지원한다.

혁신기술개발 지원사업은 지역 연구기관(대학)이 연구용역으로 참여하거나 종사인원 90% 이상 영천시에 거주할 경우 선정·가점을 부여한다.

또 매출액에 상관없이 코로나19와 관련해 피해증빙이 가능한 경우 융자추천금액을 최대 6억원까지 확대 지원한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코로나19 등으로 소비가 감축되고 기업경영에 어려움이 있는 만큼 전액 시비로 전폭적인 지원을 펼칠 것”이라며 “지역경제 활성화 및 기업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