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신종코로나 피해 기업‧소상공인 긴급 자금 지원
대구시, 신종코로나 피해 기업‧소상공인 긴급 자금 지원
  • 장미지 기자
  • 승인 2020.02.12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청사 전경. 대구시 제공
대구시청사 전경. 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관련 피해 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긴급 자금을 지원한다.

12일 대구시는 신종코로나 여파로 매출액이나 영업이익 10% 이상 감소한 기업과 소상공인에게 긴급경영안전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기업당 10억원, 소상공인 1억원 한도로 은행 대출 금리의 1.7%~2.2%까지 1년간 이자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지원규모는 200억원으로 향후 사태 추이에 따라 지원 확대를 검토할 계획이다.

또 여행·운송·음식·숙박업에 대해 대구신용보증재단을 통한 200억원 규모의 특례보증을 지원한다.

대구시는 창업·경쟁력 강화자금을 이용 중인 기업이 신종코로나로 자금난을 겪는 경우 원금 상환 납부기일을 다음 회차로 연장한다.

대구시는 ‘기업애로119’ 홈페이지(https://onestop119.daegu.go.kr)를 통해 중앙부처 및 금융기관 지원제도를 알리고 있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지역 내 기업과 소상공인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현장 목소리를 바탕으로 금융지원 대책을 추진할 것”이라면서 “중앙부처 및 지역 금융기관들과 긴밀히 협력해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중소기업진흥공단 대구지역본부에서도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며, 지원대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우려 등으로 피해를 입은 업종(관광, 여행, 숙박, 공연, 여객운송업) 영위 중소기업 및 중국 수입․수출 비중이 20%이상인 기업으로 매출액이 10%이상 감소한 기업이다. 상세 문의는 국번 없이 ☎1357에서 상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