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산방지에 총력
경북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산방지에 총력
  • 정수영 기자
  • 승인 2020.01.22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설 연휴를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비상방역대책반’을 운영한다. 또 24시간 긴급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한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은 지난해 연말 중국 우한시 화난 수산시장에서 처음 발생됐다.

이후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지난 21일 기준 중국 내 확진 환자는 321명으로 늘었으며, 이 가운데 6명이 사망했다.

현재는 중국을 벗어나 태국, 일본, 미국에서도 발생하는 등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우리나라는 지난 20일 중국여행자 1명이 확진자로 판명되면서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가 주의로 격상됐다. 

특히 중국의 설인 춘절(25일)과 우리나라 최대 명절인 설 연휴와 맞물려 국내 입국자 및 여행객의 대거 이동으로 감염자 유입의 위험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경북도는 이에 따라 시·군 보건소, 의료기관과 협력해 지역사회 환자감시와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우선 의심환자 감시강화를 위해 우한시 방문자 중 14일 이내에 발열, 호흡기 증상을 보이는 환자는 신속한 사례분류와 진단검사를 수행키로 했다.

또 우한시 방문력이 있는 사람이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에 대비해 23개 선별진료소를 운영할 방침이다. 

아울러 의심환자가 발생하면 즉시 시군 보건소, 또는 1339콜센터로 신고하면 조치를 받을 수 있다. 

이철우 지사는 “아직까지 한국인 환자발생이 없지만 확산예방 및 대응에 전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