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하이테크파크지구 착수식 개최…개발사업 속도
영천하이테크파크지구 착수식 개최…개발사업 속도
  • 이지영 기자
  • 승인 2019.12.12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천하이테크파크지구 개발사업 착수식이 12일 열렸다. 이철우 도지사, 최기문 시장, 이인선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과 이만희 국회의원 등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영천시 제공.
영천하이테크파크지구 개발사업 착수식이 12일 열렸다. 이철우 도지사, 최기문 시장, 이인선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과 이만희 국회의원 등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영천시 제공.

경북 영천시의 산업용지 공급난을 해결할 ‘영천하이테크파크지구(영천스타밸리)’가 본격 조성된다.

영천시는 12일 녹전동 ‘영천하이테크파크지구’ 부지에서 개발사업 착수식을 개최했다.

착수식에는 이철우 도지사, 최기문 시장, 이인선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과 이만희 국회의원, 도·시의원 및 주민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영천하이테크파크지구는 중앙동과 화산면 대기리 일원에 122만㎡(37만평)의 규모로 조성중이며, 스마트 모빌리티 부품산업, 항공·자동차 인테리어산업, 스마트 링크(Wire/Harness)산업 등 총 3가지 산업 테마를 중점적으로 유치할 예정이다.

특히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돼, 입주기업은 행정절차 간소화, 인센티브 제공 및 쾌적한 정주여건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대구포항고속도로 북영천IC에서 5분 거리에 위치해 접근성이 뛰어나 기업들에게 민감한 물류비용 절감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또 영천시 출자 R&D기관인 차량용임베디드기술연구원과 항공전자시스템기술센터, 바이오메디칼기술센터가 단지 내에 위치하고 있어 사업단지 내 기업들에게 원활한 기업 연구개발 지원이 가능하다.

영천시는 지난 7월 개발계획 변경 및 실시계획 승인을 얻어, 보상절차에 있다. 현재 40%정도의 토지 보상율을 보이고 있으며, 2022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영천은 대중교통 광역 환승, 금호대창 하이패스IC설치 등 기업하기 좋은 최적의 환경을 만들기 위해 아낌없이 투자하고 있다”며 “이번 착수식을 시작으로 ‘영천스타밸리’라는 명칭에 걸맞게 기업들이 스타밸리를 수놓아 영천시 전체를 환하게 밝힐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