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영양 자작나무숲 조성 '탄력'
경북 영양 자작나무숲 조성 '탄력'
  • 최정은 기자
  • 승인 2019.11.19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남부지방산림청·영양군, 업무협약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9일 도청 회의실에서 ‘영양 자작나무숲 권역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9일 도청 회의실에서 ‘영양 자작나무숲 권역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블로그뉴스=최정은 기자] 경북도는 19일 도청 회의실에서 남부지방산림청, 영양군과 ‘영양 자작나무숲 권역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숲 조성에 들어갔다.  

이번 업무협약은 생태경관이 뛰어난 국유림을 산림관광자원으로 활용함으로써 소득증대 기여와 새로운 산림일자리 창출을 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협약에 따라 남부지방산림청은 국유림인 영양 자작나무숲을 산림관광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한 숲길 등을 조성한다.

또 경북도는 인근관광지 연계방안과 일자리창출, 산림관광활성화 등을 추진하게 된다. 영양군은 진입도로, 주차장 등 편의시설 조성과 접근성을 개선한다.   

한승환 경북도 산림산업과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국가기관과 지방이 상생협력과 신뢰를 구축함으로써 산림관광의 새로운 길을 열어갈 수 있는 모델이 될 것”이라면서 “영양 자작나무숲 권역이 활성화돼 많은 사람이 찾는 산림관광명소로 태어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