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깜 안되는 초‧재선 의원 많다…물갈이 해야”
홍준표 “깜 안되는 초‧재선 의원 많다…물갈이 해야”
  • 이지영 기자
  • 승인 2019.11.08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블로그뉴스=이지영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공천 물갈이’와 관련해 초·재선 의원들에게 “깜(감)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2004년 2월 17대 공천심사 위원을 하면서 내 기억으로는 현역의원 36명을 물갈이 공천을 한 일이 있었다”며 “역할 없이 선수만 채운 중진의원,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던 의원, 총재 측근에서 십상시 노릇 했던 딸랑이 의원, 깜 안되는 초‧재선의원(등을 정리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러나 그 방법이 지금처럼 측근들 내세워 자기들은 빼고 다른 사람 물갈이 하라는 식의 내로남불 식으로 하지 않았고 비례대표가 지역구 출마 포기를 하는 것은 물갈이 공천이 아닌데도 그것이 마치 물갈이 쇄신 인양 모양을 갖추지도 않았다”고 적었다.

홍 전 대표는 “(공천 물갈이는) 선수, 지역을 기준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가장 먼저 고려되어야 하는 것이 국회의원 깜이 되느냐, 그 다음이 당에 대한 헌신지수”라면서 “우리당이 궤멸 직전까지 간 일도 있어 그것까지 고려해서 물갈이 한다면 적어도 절반은 물갈이가 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홍 전 대표는 “당대표 시절 본 바로는 지난 20대 공천은 진박 감별사의 준동으로 깜 안되는 초재선이 참 많았다”며 “잘 해야 한다. 혁신 않으면 모두 공멸 할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홍 전 대표의 글은 전날 친 박 김태흠 의원이 ‘중진 용퇴’를 촉구하면서 홍 전 대표에게 “본인 생각과 다르다고 무조건 물어뜯고 험담하시는 습관 이제 그만 두실 때도 됐다”고 비판한 것과 44명의 초재선 의원들이 “지도자급 인사와 다선 중진 의원은 총선승리에 기여할 수 있는 전략지역에서 좌파세력에 맞서 싸우는 자기희생을 해 달라”는 말에 대한 홍 전 대표의 답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