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공항통합신공항 주민투표방식…군위군, 절충안 ‘수용 불가’
대구공항통합신공항 주민투표방식…군위군, 절충안 ‘수용 불가’
  • 장미지 기자
  • 승인 2019.10.15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군위군민들이 '통합신공항 추진 주민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군위군 제공.
경북 군위군민들이 '통합신공항 추진 주민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군위군 제공.

[블로그 뉴스=장미지 기자] 대구시가 제안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선정기준 중재안에 대해 군위군이 ‘수용 불가’ 입장을 결정했다.

군위군은 15일 대구시의 중재안에 대한 군의회와 군민들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를 발표했다.

군위군은 입장문을 통해 “대구시가 제안한 주민투표방식은 지역주민의 의사를 모두 반영하는데 부적합해, 군민들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대구공항통합이전에 대한 선정기준과 주민투표방법은 국방부(안)을 존중하고, ‘군 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이 정한 절차대로 조속히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3일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부지와 관련해 “단독 후보지와 공동 후보지 관계없이 군위군민은 우보와 소보에 각각 공항이 들어오는데 찬성하는지 1일2표 투표를 하고 의성군민에게는 비안에 대해서만 찬성 여부를 묻는 방식으로 투표를 한 수 투표율과 찬성율을 합산해 후보지를 선정하자”고 제안했다.  

당시 대구시의 제안에 의성군은 수용할 의사를 밝혔으나, 군위군은 결정을 유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