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 위천변 ‘핑크뮬리’ 인기…몽환적인 가을 정취 함께 즐겨요
군위 위천변 ‘핑크뮬리’ 인기…몽환적인 가을 정취 함께 즐겨요
  • 장미지 기자
  • 승인 2019.10.08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위군 군위읍 서부리 위천변 체육공원이 핑크뮬리로 물들어 많은 관광객들이 찾고 있다. 군위군 제공.
군위군 군위읍 서부리 위천변 체육공원이 핑크뮬리로 물들어 많은 관광객들이 찾고 있다. 군위군 제공.

[블로그 뉴스=장미지 기자] 경북 군위군 군위읍 서부리 위천변 체육공원이 핑크뮬리로 물들었다.

8일 군위군에 따르면 새마을과는 지난 5월 3000㎡부지에 핑크뮬리 3만5000본을 심었다.

핑크뮬리는 라틴어로 ‘모발 같은’이라는 뜻을 지닌 서양 억새로 분홍 억새, 분홍쥐꼬리새, 헤어리온뮬리 등 다양한 이름을 가지고 있다. 

본래 미국 서부와 중부 등 따뜻한 지역의 평야에서 자생하는 여러해살이풀로 꽃말은‘고백’이다. 최근에는 우리나라에서도 조경용으로 각광받고 있다.  

군위군 관계자는 “다음달 초까지 서부리 위천변 일대가 분홍물결을 이루며 몽환적인 가을 정취를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