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기고 앉아 있네. XX 같은 게” 여상규 욕설 논란에 나경원 “여당은 더 노골적”
“웃기고 앉아 있네. XX 같은 게” 여상규 욕설 논란에 나경원 “여당은 더 노골적”
  • 황수진 기자
  • 승인 2019.10.08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사진=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블로그뉴스=황수진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8일 더불어민주당이 욕설 논란을 빚은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을 국회 윤리특위에 제소한 것과 관련해 ‘인민재판’이라구 주장하며 제소 철회를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수사를 방해하고 검찰을 탄압하는 ‘서초동 인민재판’으로도 모자라 이제 동료 국회의원의 입에도 재갈을 물리겠다는 ‘의회 인민재판’을 하겠다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여 위원장의 문제 발언에 대해서는 “입법부의 일원으로서 행정부 소속인 검찰이 의회 내 정치 행위에 경직된 사법적 잣대를 적용하는 것에 대한 우려를 표한 것”이라며 “이미 공개적으로 사과까지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훨씬 더 노골적인 편파진행과 날치기를 반복하는 여당이 법사위마저 자신들 뜻대로 통제하겠다는 것은 과한 욕심이자 의회 무력화 시도”라고 말했다.

또한 “김승희‧최연혜 의원 발언 역시 당시 맥락과 전후 사정을 종합했을 때 이것이 윤리위 제소 대상이 될 수 있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앞뒤 자르고 일부 단어, 표현을 갖고 꼬투리를 잡아 야당 의원의 국정감사 권한마저 뺏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7일 서울 중앙지검 국정감사 중 여 위원장은 자신이 피고발인으로 포함된 패스트트랙 사건 수사 중지를 요구하면서 서울남부지검장에게 “정치 문제다. 검찰에서 함부로 손댈 일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종민 민주당 의원이 “수사를 받아야 할 대상이 수사기관에 대고 ‘지금 수사하지 말라’고 하는 것은 감사위원 자격으로 하면 안 될 말”이라고 반발했다.

이에 여 위원장은 “정당 행위다. 듣기 싫으면 귀를 막으라”며 “웃기고 앉아 있네 정말. XX 같은 게”라고 욕설을 했다.

이날 민주당은 욕설을 한 여 위원장을 비롯해 자한당 소속 김승희, 최연혜 의원 등 3명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기로 결정했다.

한편 욕설 논란이후 여 위원장의 페이스북에는 많은 누리꾼들이 찾아 “웃기고 앉아 있네. XX같은 게”라는 욕설 댓글을 남기고 있다

지난 7일 국정감사 영상을 볼 수 있는 주소가 링크된 게시물에는 8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평소 여 위원장의 페이스북 글에는 50~80여개의 댓글보다 무려 10매 이상 많은 댓글이 달린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