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대 가장 선호하는 명품 브랜드는 ‘구찌’
20~30대 가장 선호하는 명품 브랜드는 ‘구찌’
  • 이세아 기자
  • 승인 2019.09.18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구찌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구찌 인스타그램 캡처.

[블로그뉴스=이세아 기자] 대학내일20대연구소, 패션 명품 브랜드 인식 및 소비 실태 조사 보고서 발표

20~30대들이 가장 선호하는 명품 브랜드는 ‘구찌’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구찌’는 10대 후반에게 가장 높은 인지도를 보였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는 전국 만 15~34세 남녀 중 최근 6개월 내 패션 제품 구매 경험자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명품으로 구매하고 싶은 제품 연령별로 달라… 10대 후반은 의류·신발, 20~30대는 지갑·가방

만 15~34세 응답자에게 명품 구매 경험을 물어본 결과 명품 지갑이 41.4%로 구매 경험이 가장 많았고, 이어서 가방(29.2%), 시계(22.4%) 순으로 나타났다.

구매 의향 역시 지갑(54.0%)이 가장 높은 가운데 연령별로 가장 구매하고 싶은 제품이 달라 눈길을 끌었다. 10대 후반은 의류(58.3%)와 신발(56.0%)의 구매 의향이 가장 높았으나 20대는 지갑, 30대는 가방을 가장 선호했다.

패션 명품 브랜드 인식 및 소비 실태 조사 관련 인포그래픽. 사진=대학내일 20대연구소 제공.
패션 명품 브랜드 인식 및 소비 실태 조사 관련 인포그래픽. 사진=대학내일 20대연구소 제공.

◇구찌, 밀레니얼&Z세대에게 ‘명품’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브랜드 1위

밀레니얼&Z세대는 ‘명품’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브랜드로 구찌(41.2%), 샤넬(24.8%), 루이비통(7.2%)을 꼽았다. 특히 구찌는 10대 후반(61.9%)에게 가장 인지도 높은 브랜드로 30대 초반(21.8%)의 인지도와 3배 가까운 차이를 보였다. 한편 30대 초반에게 가장 먼저 떠오르는 명품 패션 브랜드는 샤넬(30.6%)이었다.

◇명품 구매는 자기만족을 위한 것… 구매하고 싶은 명품은 좋은 품질과 유행 타지 않는 디자인

밀레니얼&Z세대는 명품을 ‘자기만족을 위해(76.6%)’ 구매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과소비라고 응답한 비율은 33.6%로 훨씬 적었다. 구매하고 싶은 명품의 조건 1위는 ‘좋은 품질(64.4%)’, 2위는 ‘유행 타지 않는 디자인(51.4%)’으로 나타났다.

명품으로 인식하는 최소 가격은 시계가 평균 290.8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가방이 209.5만원, 주얼리가 208.5만원으로 나타났다. 지갑은 평균 97.4만원으로 다른 패션 제품에 비해 가격대가 낮게 나타났다.

◇10대 후반은 모두가 아는 유명한 브랜드 선호, 20~30대는 실용성 및 사회적 목적 고려

10대 후반이 생각하는 명품과 20~30대가 생각하는 명품은 달랐다. 10대 후반 5명 중 3명(59.5%)이 ‘모두가 알아보는 명품을 구매하고 싶다’고 응답해 명품을 타인에게 드러내고 싶어 했다. 구매하고 싶은 명품의 조건으로도 ‘품질(66.7%)’ 다음으로 ‘들으면 누구나 아는(48.8%)’ 브랜드가 꼽혔다.

한편 명품 구매 이유에서 20~30대는 명품의 ‘실용적 목적’을 중시한다고 답했다. 사회초년생인 20대 후반은 ‘오랫동안 착용할 수 있어서(50.5%)’ 구매했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명품 하나쯤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인식이 다른 연령대에 비해 높았다. 30대 초반은 ‘결혼식이나 동창회 같은 모임에서 착용하기 위해 구매했다(41.8%)’고 답했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 신지연 연구원은 “가치 소비를 중시하는 밀레니얼&Z세대에게 패션 명품은 여전히 인기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스트릿 패션과의 컬래버레이션, SNS 마케팅 등 정통 명품 브랜드의 발 빠른 변화와 힙합 가수들의 플렉스, 유튜브 하울 영상 등 자신의 소유물을 자랑하는 문화가 밀레니얼&Z세대의 명품 선호도를 높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본 조사는 데이터스프링이 운영하는 한국 패널 서비스 ‘패널나우’의 패널을 제공받아 진행했으며, 보다 자세한 내용은 대학내일20대연구소 홈페이지를 통해 무료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