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구매 의혹’ 비아이 “부끄럽고, 죄송”…아이콘 탈퇴 선언
‘마약 구매 의혹’ 비아이 “부끄럽고, 죄송”…아이콘 탈퇴 선언
  • 최정은 기자
  • 승인 2019.06.12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비아이 인스타그램.
출처=비아이 인스타그램.

[블로그뉴스=최정은 기자] ‘마약 구매 의혹’에 휩싸인 비아이가 소속 그룹 아이콘에서 탈퇴한다.

12일 비아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선 저의 너무나도 부적절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한 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하지도 못하였다”고 마약 투약 시도 의혹을 시인했다.

비아이는 “그럼에도 제 잘못된 언행 때문에 무엇보다 크게 실망하고 상처받았을 팬 여러분과 멤버들에게 너무나도 부끄럽고 죄송하다”면서 “저의 잘못을 겸허히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 번 팬분들과 멤버들에게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온라인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비아이의 마약 구매 의혹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6년 8월 마약류 위반 피의자 A씨는 마약 혐의로 긴급 체포됐고 1차 조사에서 비아이가 LSD 대리 구매를 요청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3차 조사에서 진술을 번복했고, 비아이는 경찰 조사에서 제외됐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