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기사‧경찰관 뺨 때린 한지선…드라마 ‘초면사’ 하자요구 쇄도
택시기사‧경찰관 뺨 때린 한지선…드라마 ‘초면사’ 하자요구 쇄도
  • 이지영 기자
  • 승인 2019.05.24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택시기사와 경찰관의 뺨을 때리는 등 폭행 혐의로 벌금형이 선고된 배우 한지선에게 현재 출연 중인 드라마에서 하차하라는 여론이 이어지고 있다. 출처=‘초면에 사랑합니다’  홈페이지.
택시기사와 경찰관의 뺨을 때리는 등 폭행 혐의로 벌금형이 선고된 배우 한지선에게 현재 출연 중인 드라마에서 하차하라는 여론이 이어지고 있다. 출처=‘초면에 사랑합니다’ 홈페이지.

[블로그뉴스=이지영 기자] 배우 한지선이 택시기사와 경찰관을 폭행한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자숙 없이 이어지는 연예계 활동에 누리꾼들이 거센게 비난하고 있다.

특히 한지선이 출연 중인 ‘초면에 사랑합니다’ 게시판에는 그녀의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쇄도하고 있다.

지난 23일 채널A는 한지선이 지난해 9월 서울 강남의 한 영화관 앞에서 택시기사 A(61)씨를 폭행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술에 취한 한지선은 신호에 멈춰선 택시 조수석에 올라타, 자신이 원하는 곳으로 가지 않는다며 기사의 뺨을 때리고 보온병으로 머리 등을 폭행했다. 이후 파출소로 연행된 뒤에도 경찰관의 뺨을 수차례 때리고, 팔을 물고 다리를 걷어차는 등 행패를 부렸다.

결국 폭행에 공무집행방해 혐의까지 더해진 한지선은 벌금 500만 원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

이에 대해 한지선의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는 사과문을 통해 “사건 경위를 떠나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뉘우치며 깊게 반성하고 있다”며 “다시는 사회에 물의를 일으키지 않도록 모든 언행을 조심할 것이며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깊은 반성과 사죄의 뜻을 전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한지선이 사건이후 수개월 동안 피해자에게 대한 어떠한 사과나 자숙 없이 활동을 하는 것을 두고 비난의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실제 그녀는 사건 한 달 만에 쇼셜커머스 ‘위메프’의 모델로 발탁‧활동한데 이어 현재는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에 출연 중이다.

출처=‘초면에 사랑합니다’ 시청자 게시판.
출처=‘초면에 사랑합니다’ 시청자 게시판.

이에 ‘초면에 사랑합니다’ 시청자 게시판에서는 “한지선 당장 하차시켜주세요”, “초면에 폭행합니다”, “한지선 아웃! 시청자와 제작진들에게 사과해라”, “노인폭행, 경찰관 폭행 어이없네”, “제작진 뺨은 괜찮으세요?” 등의 제목으로 그녀의 하차를 요구하고 있다.

한편 한지선은 한양대학교 연극영화과 출신으로, KBS 2TV ‘흑기사’ 등에 출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