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성주참외’ 올해 처음 선보여…10kg 평균 12만원
황금빛 ‘성주참외’ 올해 처음 선보여…10kg 평균 12만원
  • 홍미진 기자
  • 승인 2019.01.10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경북 성주군 초전면 어산리 김해규씨가 올해 성주군에서 처음으로 참외를 수확했다. 성주군 제공.
10일 경북 성주군 초전면 어산리 김해규씨가 올해 성주군에서 처음으로 참외를 수확했다. 성주군 제공.

[블로그 뉴스=홍미진 기자] 전국 최대 참외 재배단지인 경북 성주참외가 올해 첫 선을 보였다.

10일 성주군에 따르면 초전면 어산리 김해규(63)씨가 지난해 10월에 시설하우스 5동에 정식한 참외 10kg들이 50박스를 수확해 전량 초전농협으로 납품했다.

김 씨가 수확한 참외는 박스당 평균 12만원에 거래됐다. 

전국 참외 재배면적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성주참외는 최고의 품질과 맛을 자랑하고 있다.

지난해 성주군은 이상기후 및 FTA에 따른 수입 농산물의 증가 등 대내외적인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3935농가가 3482ha에 참외를 재배하여 15만7000t을 생산해 총 조수입 4286억원을 올렸다.

이병환 성주군수는 “올해도 세계의 명물 성주참외의 명성을 꾸준히 이어가 참외가 명실상부한 성주군 제1의 성장동력 산업으로 발전해 업 조수입 1조원의 부자 성주 건설을 이끌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